허창수 GS회장, 보령 LNG 터미널 방문… “민간발전 1위 확고히 하자”

 
 
기사공유
/사진=GS
허창수 GS 회장이 17일 국내 최대의 민간 운영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인 보령 LNG터미널을 방문해 운영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LNG의 안정적 공급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령LNG터미널은 GS의 자회사인 GS에너지가 글로벌 에너지시장에 능동적 대처 및 안정적 LNG 확보를 위해 2006년부터 부지매입, 환경영향평가, 건설계획 정부 승인 등을 주도한 사업이다. 2013년 SK E&S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허 회장은 이날 정택근 GS 부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과 함께 충남 보령군 영보산업단지내에 위치한 보령LNG터미널을 방문, 1~4호기 가동 현황 및 LNG 하역 설비를 비롯한 저장 설비 등 그동안의 성과에 대해 보고 받고 현재 건설 중인 5~6호기의 내·외부 등도 꼼꼼히 둘러보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보령LNG터미널은 2017년 4년여간의 건설공사를 마치고 20만㎘의 규모의 LNG 저장탱크 3기와 연간 300만톤의 LNG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

올해 7월 저장탱크 4호기가 추가로 완공되면서 저장설비 총 80만㎘ 저장탱크 4기와 연간 약 400만톤 상당의 LNG 처리 규모를 갖추게 돼 GS EPS, GS파워 등 발전 사업자 및 집단에너지 사업자에게 안정적으로 LNG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보령LNG터미널은 LNG 직도입 확대 및 친환경 연료 사용 증가 추세 등에 따라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연간 200만톤의 추가 저장탱크 5~6호기를 공사 중에 있으며 향후 미래 수요에 대한 전망에 맞춰 안정적인 LNG 공급을 위해 자체 규모도 늘려나갈 계획이다.

허 회장은 “보령LNG터미널의 성공적인 운영으로 국내 에너지 산업에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LNG 공급 기반을 마련했다”며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불확실성이 커진 시기이지만 GS가 추진하고 있는 LNG 사업과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힘써줄 것과 선제적 투자를 지속해 국내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허 회장의 방문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현장이 강해야 한다”는 평소 의지에 따른 현장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허 회장은 올들어 바쁜 일정 속에서도 지난 5월 울산에 위치한 화공기기, 발전설비 등을 생산하는 플랜트 건설 기자재 제조회사인 GS엔텍을 방문해 발전 설비업계 동향을 점검하는 등 제조 현장을 방문했다. 앞서 지난 2월에도 중동의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일본에서 전지 훈련 중이던 FC서울 선수단을 방문해 격려한 바 있다.

앞으로도 허 회장은 국내외 계열사들의 생산, 판매 및 건설현장을 방문하고 해외 시장에도 직접 방문하는 등 지속적인 현장경영을 펼칠 계획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14하락 5.813:05 10/18
  • 코스닥 : 647.36하락 1.9313:05 10/18
  • 원달러 : 1180.80하락 6.213:05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3:05 10/18
  • 금 : 59.23상승 0.4313:05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