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인식 달라질까"… 저축銀, 불합리한 관행 개선 "구슬땀"

 
 
기사공유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이자수익 증가로 최대 실적을 기록한 저축은행업계가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는 등 이미지 재고에 나사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이자·수수료 이익이 소폭 줄어들겠지만 저축은행에 대한 인식이 나아져 고객확대를 가져올 수 있다는 평가다.

이달 초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저축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5966억원을 기록하며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상반기 당기 순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355억원 증가했다. 대출 규모 증가로 이자수익이 크게 증가한 결과다.

저축은행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총여신 연체율과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소폭 하락했다. 6월 말 기준 총여신 연체율은 4.1%로 지난해 말 대비 0.2% 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4.2%로 지난해 말과 유사한 수준이었으며 가계대출 연체율은 4.0%로 지난해 말 대비 0.6% 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저축은행의 실적 확대 추세에도 장기적으로는 실적 악화 우려도 나온다. 지난 6월 금융당국은 대출 상한액을 제한하는 ‘총부채 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2금융권으로 확대 시행해 서민층의 대출 문턱이 더 높아졌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

◆불합리한 관행 개선… 인식 나아지나

내년부터 저축은행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부과기간이 최대 3년으로 조정된다. 또 대출종류별로 중도상환수수료율도 차등화된다.

금융감독원과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17일 그동안 발생한 불합리한 관행에 대한 개선 현황과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도 정기 예·적금 만기후 이율과 중도해지이율에 관련된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한 바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저축은행 고객이 대출금을 중도상환할 경우 수수료 부과기간이 5년까지인 경우가 있다. 대체로 3년까지 중도상환수수료를 부과하는 은행에 비해 길다. 금감원은 저축은행 이용 고객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내년부터 중도상환수수료 부과기간을 최대 3년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또 중도상환시 저축은행이 차주에게 수취하는 중도상환수수료를 대출종류에 관계없이 일률적으로 수취하던 관행도 개선된다. 일부 저축은행에서 변동금리대출과 고정금리대출 중도상환에 대한 수수료율을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었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올해 11월부터는 저축은행 부동산 담보신탁 대출 시 인지세를 제외한 부대비용을 저축은행이 부담하도록 표준규정도 개정된다. 지금은 차주가 담보신탁 이용 시 부대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기준 관행 개선시 고객 경제적 효익이 370억원 증가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는 단기적으로는 저축은행의 이익 감소로 이어지겠지만 업계 인식재고에 도움이 돼 전체 고객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숫자로만 보면 이익이 줄어든다고 볼 수 있지만 저축은행에 대한 인식재고로 고객이 늘어나면 오히려 저축은행업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