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K 화질,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LG에 반격

 
 
기사공유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R&D 캠퍼스에서 열린 8K TV 기술설명회에서 타사 8K TV와 비교 설명하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QLED 8K TV 화실선명도가 국제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진정한 8K TV로 볼 수 없다는 LG전자의 주장에 대해 “화질선명도의 값이 화질의 척도는 아니다”고 일축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서울 R&D 캠퍼스에서 8K 화질설명회를 열고 QLED 8K TV 기술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LG전자가 8K OLED TV 기술을 설명한다면서 삼성전자의 QLED 8K TV를 평가절하한 데 대한 반박 설명회다.

LG전자는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기준에 따라 8K TV는 화소수가 가로 7680개, 세로 4320개로 총 3300만개 이상 화소수는 물론 화질선명도(CM)도 50%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시켜야 하는데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75인치 QLED 8K TV의 경우 CM이 12%에 불과해 진정한 8K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화질 선명도 값은 1927년에 발표된 개념이라 초고해상도 컬러 디스플레이의 평가에는 적합하지 않다”며 “CM 값을 평가 방법으로 제시한 ICDM도 2016년 5월에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에 CM 기준을 적용하기엔 불완전하다”며 “새로운 평가 방법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8K TV의 화질은 화소수를 비롯해 밝기, 컬러 볼륨 등의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등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고려해 평가해야 한다”며 “기준 정립을 위한 관련 업체 간 협의가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설명회에서 QLED 8K를 타사 제품들과의 비교 시연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표준코덱(HEVC)으로 인코딩된 8K 동영상이 삼성 QLED 8K TV는 원활하게 재생된 반면 LG전자 8K TV에서는 재생이 되지 않거나 화면이 깨지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