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잡혀가" 세리, 마약 권유한 연예인 폭로… 누구길래?

 
 
기사공유
세리 마약권유 연예인 폭로. /사진=세리 유튜브 채널 '세리데이' 영상 캡처

걸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연예계의 스폰서 문제와 마약 사건을 언급했다.

세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세리는 "스폰서 제의를 받아봤냐"는 질문에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회사마다 그런 성향이 있는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 보통 대표님들이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아니면 개인적으로 연락이 오는 친구들도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다행히 우리 그룹은 대표님이 단 한번도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적으로 스폰서 제의를 받아본 적 있냐는 질문에 "있다"며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받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세리는 "스폰서 제의를 거절하면 배역에서 잘리거나 데뷔를 못할 것이라며 협박하기도 한다. 그렇게 나쁜 제안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좋은 길로 잡아주는 사람도 물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연예계 마약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며 "같이 연예계 생활을 했고 자주 부딪혔던 사람이었는데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가지고 왔다. 안에는 비타민 같은 것이 들어 있었는데 '이거 먹으면 기분 좋아진다. 먹을래'라고 나에게 권유했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다른 이들도 있는 자리에 비타민을 권유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세리는 "이후 그 그룹 멤버의 마약 관련 기사가 나왔다. 너무 놀랐다. 지금 걔를 만나면 때리고 싶다. 왜 나에게 권유했는지 알고 싶다. 그 사람 지금 잡혀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