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출범10년 최대성과는 '부채감축'… 미래10년 청사진 제시

 
 
기사공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8일 창립 10주년 기념행사를 열고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라는 슬로건하에 5대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LH는 2009년 10월, 대한주택공사와 한국토지공사의 통합으로 출범했다. LH는 출범 10년 동안 가장 손에 꼽을 만한 성과로 부채절감을 내세웠다. LH 출범 이후 하루 이자가 100억원을 넘는 ‘부채공룡’의 오명을 썼지만 비상경영체제를 통해 2013년 최고 106조원까지 늘어났던 이자부담 부채를 지난해 말 37조원 감축한 69조원 수준으로 낮췄다.

또 지난 10년간 총 63만가구의 공공주택을 건설하고 임대주택 관리물량을 51만가구에서 112만가구로 두배 이상 확대했다. 신규택지는 총 49개지구 44만가구 규모를 발굴하고 전국 20곳의 산업단지를 준공해 일자리 7만4000개를 창출했다. 아울러 각종 리츠사업 등 민간자본을 활용한 사업다각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는 한편 해외에서는 쿠웨이트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수출, 글로벌사업 기반도 강화했다.

변창흠 사장은 미래 5대 청사진으로 ▲국민에게 꿈을 드리는 LH ▲지역에 숨을 불어넣는 LH ▲미래의 길을 여는 LH ▲경제에 힘이 되는 LH ▲직원의 기를 돋우는 LH를 제시했다.

/사진제공=LH

LH는 지자체 등과 함께 지역분권형 생애복지서비스를 구축하고 비주택 거주자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한 문재인정부의 주요공약인 도시재생뉴딜사업의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고 도시정비, 생활SOC와 연계한 모델을 개발‧확산하겠다고 밝혔다.

3기신도시와 관련해서는 기존 신도시와 상생하고 첨단 지식정보산업 인프라를 확산해 산업구조 개편과 창업생태계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변 사장은 "인구‧사회구조의 급변과 다양해진 수요자의 요구에 따라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면서 "혁신과 실행, 신뢰와 협업, 공감과 감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또 다른 10년을 시작할 것"을 선언했다.

이어 "그간의 성과와 시행착오를 빅데이터화해 고객의 니즈에 맞는 창의적이고 실행력 있는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다양한 주체와 협업해 새로운 가치와 서비스를 창출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