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에 ‘100년 살 수 있는 튼튼한 임대아파트’ 들어선다

 
 
기사공유
정부가 견고한 자재를 사용해 내구성을 높인 장수주택 116채를 세종에 선보였다. 장수명주택은 ‘100년 동안 사용하는 주택’을 지향한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장수명주택 최우수·우수등급을 포함한 실증단지 '세종 블루시티' 준공식을 지난 17일 열었다고 밝혔다.

장수명주택은 내구성, 가변성, 수리 용이성을 평가해 최우수, 우수, 양호, 일반으로 등급을 매긴다. 국내에서 우수 이상 등급을 받은 주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준공한 장수명주택은 모두 임대주택이다. 일반아파트보다 강도가 높은 콘크리트를 사용하고 철근을 둘러싼 피복 두께를 더 두껍게 해 견고하게 지었다. 필요할 때 수리 및 점검을 쉽게 하기 위해 공용배관과 설비공간을 독립적으로 마련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실내의 모든 벽은 철근콘크리트 대신 이동이 가능한 패널로 지었다. 생활환경 변화에 따라 구조변경이 쉽다. 주방이나 욕실 위치도 자유롭게 변경이 가능하다.

국토부에 따르면 장수명주택은 일반주택 대비 공사비가 3∼6% 더 필요하다. 일반주택의 수명을 40년으로 가정할 때 재건축이나 유지·보수비용 등을 고려하면 100년간의 건물 생애주기비용(LCC)은 11∼18% 적게 든다. 또 철거와 재건축을 적게 해 일반주택 대비 온실가스가 약 17%, 건설 폐기물은 약 85% 감축할 수 있다.

세종 실증단지 내 성능시험관 6채가 조성돼 일반인들도 방문할 수 있다. 방문 신청은 다음달 15일 이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