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중국·대만·마카오'등 새로운 하늘길로… 노선 다변화

 
 
기사공유

/사진=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은 다음달 16일 인천-정저우노선을 시작으로 인천과 청주에서 출발하는 중국, 대만, 마카오 등 신규노선 취항을 본격화한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다음달 16일부터 인천-정저우노선을 주4회(월·수·금·일) 운항한다. 같은달 17일에는 청주에서 출발하는 장자제(주2회)노선을, 이틀 뒤인 19일에는 하이커우(주2회)노선을 신규 취항한다. 또 인천에서 출발하는 마카오(주7회), 화롄(주3회), 가오슝(주4회) 등 3개 노선에도 취항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9~10월 중 노선별 판매를 시작하고 취항기념 특가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18일에는 인천-정저우노선의 홈페이지 판매를 시작한다. 스케줄 오픈을 기념해 다음달 1일까지 편도 총액운임 기준 최저가 7만7700원부터 정저우 항공권을 예매할 수 있다.

취항 계획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이스타항공은 중국 7개 노선, 일본 4개 노선을 포함해 동남아, 동북아 등 총 35개의 국제선을 운항하게 된다. 기존 30% 이상 차지하던 일본노선 비중을 고르게 분산해 대외변수에 대응할 수 있는 노선 포트폴리오 구성한다는 것이 이스타항공의 전략이다.

이외에 이스타항공은 지난 7월12일 신규 취항한 인천-상하이노선과 국내선 상품을 연결할 수 있는 제주-상하이노선 취항도 준비하고 있다. 중국 춘추항공과의 공동운항으로 중국노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실무준비를 진행 중이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일본 보이콧 여파의 장기화 조짐에 따라 일본노선을 축소하고 유가, 환율 등 대외적인 변수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과 대만, 마카오 등 신규노선 준비에 집중해 왔다”며 “남은 하반기 신규노선 확장과 체질개선으로 노선 경쟁력을 확보해 어려운 시장여건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57상승 26.9609:22 10/14
  • 코스닥 : 638.82상승 5.8709:22 10/14
  • 원달러 : 1184.40하락 4.409:22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22 10/14
  • 금 : 60.44상승 2.6709:22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