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발생, 최대풍속 시속 54㎞… 경로는?

 
 
기사공유
태풍.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해상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 발달 후에는 우리나라 쪽으로 접근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18일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지난 17일 발생한 열대저압부가 느리게 북서진하며 24시간 이내에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할 경우 제17호 태풍 ‘타파’가 된다.

이 열대저압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 1000헥토파스칼(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시속 54㎞의 규모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6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0㎞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열대저압부는 28도 이상의 고수온역을 통과하면서 저기압순환이 강화돼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대만 인근에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동진하며 우리나라로 빠르게 접근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진로는 우리나라로 접근하나 구체적 경로는 미지수”라며 “일본 규슈나 대한해협을 통과할 수도 있고 한반도에 상륙할 수도 있는 등 변동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반된 비구름대의 규모나 강도가 클 것으로 예상돼 오는 22~23일 사이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대량의 강수가 집중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어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7상승 1.1312:20 10/18
  • 코스닥 : 648.33하락 0.9612:20 10/18
  • 원달러 : 1180.20하락 6.812:20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20 10/18
  • 금 : 59.23상승 0.4312:20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