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강경화와 불화설 이어지자 "제 덕이 부족했다" 수습

 
 
기사공유
최근 불화설이 불거진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왼쪽)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최근 불거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불화설에 대해 밝혔다. 

김 차장은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외교·안보라인간의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소용돌이 치는 국제정세에서 최선의 정책을 수립하려고 의욕이 앞서다 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앞으로 제 자신을 더욱 낮추며 열심히 하겠다"고 끝맺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때 김 차장과 영어로 싸웠다는 말이 있다'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부인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강 장관이 김 차장과 언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사실상 인정하면서 일각에서는 외교부와 안보실이 서로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17일 "외교부와 안보실 간에 충돌이 있거나 갈등이 심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