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3사 '생수대전'… 초저가 생수는 어디에?

 
 
기사공유
/사진=뉴스1

대형마트 3사가 ‘생수 대전’에 돌입했다. 이마트가 생수 2ℓ짜리 6병을 초저가에 들고 나오자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이보다 더 낮은 가격에 판매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앞서 이마트는 상시 초저가 전략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행사의 일환으로 생수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 이마트는 오는 19일부터 ‘이마트 국민워터’ 2ℓ짜리 6병을 1880원에 선보인다. 병당 가격은 314원 꼴이다.

이마트는 국민워터 가격이 유명 생수 브랜드 대비 최대 68%, 기존 자체 브랜드 상품 대비 30%가량 저렴하며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생수 중 최저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일제히 더 낮은 가격의 생수를 들고 나왔다. 롯데마트는 오는 19일부터 일주일간 ‘온리프라이스 미네랄 워터’ 2ℓ짜리 6개 묶음을 1650원에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행사 가격은 병당 275원 수준으로 이마트보다 20원 낮다.

‘온리프라이스 미네랄 워터’의 기존 판매가는 6개 2000원이지만 행사 기간 롯데나 BC, KB국민카드로 결제 시 자동 할인된다. 행사 이후에는 판매가가 1860원, 병당 310원으로 변경된다.

이에 질세라 홈플러스도 생수 전쟁에 뛰어들었다. 홈플러스는 이날 자체브랜드 ‘바른샘물’을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할인 판매한다고 밝혔다. 전국 140개 점포와 온라인에서 2ℓ짜리 6개 묶음을 1590원에 선보인다. 한 병당 가격은 265원 꼴이다. 다만 행사 기간 1인당 판매량을 2묶음으로 한정하기로 했다.

대형마트업계가 초저가 생수 경쟁을 벌이는 것은 수요 때문이다. 롯데마트의 연도별 생수 카테고리 매출을 살펴보면 2017년 19%, 2018년 24% 신장했고 올해도 9월까지 매출이 26% 증가했다. 앞으로도 1인 가구와 맞벌이 가정이 늘어나면서 생수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생수는 대형마트들이 온라인 시장으로부터 고객을 끌어오려는 묘책이기도 하다. 과거 생수는 대형마트에서 대량 구매하는 제품 중 하나였으나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온라인 구매가 많아졌다. 특히 소비자들은 생수 무게 때문에 배송이 편리한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편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온리프라이스 생수 출시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할인행사”라며 “지속되는 경기 불황에 소비자 가계 물가안정을 위해 고품질의 생수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