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안심전환대출은 서민 대상, '깎아달라' 하면 곤란"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안심전환대출이 ‘서민형’이라고 강조했다. 안심대출이 부자들의 돈벌이 수단이 되고 있다는 지적에 안심대출 대상인 주택가격(9억원)은 상한선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scale-up) 현장간담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택가격을 시가 9억원 이하로 설정한 안심대출을 서민형으로 볼 수 있냐는 질문에 “주택가격 9억원은 안심대출 지원 대상 중 상한선”이라며 “지원 대상이 100만명쯤 된다고 생각하는데 9억원 주택을 갖고 대출을 받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정부는 저가주택에서부터 올라와 지원한다는 개념이므로 서민형이라고 한 것”이라면서 “지금 2만4000명이 신청했는데 평균 대환금액이 1억원 정도 되는 것을 보면 서민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보면 아니라고 할 수도 있지만 저도 마음속으로 서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형평성 논란에 대해선 조금만 인내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세금을 깎아주면 해당 안 되는 분들은 왜 나는 안 깎아주냐고 하는데 그렇게 접근하기 시작하면 정부가 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면서 “목표한 부분에 맞춰서 하고 그 부분에서 여유가 생기면 또 다른 부분을 대상으로 정책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안심대출은 변동금리가 시장불안 요인이 되니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바꿔 주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