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독국은 어디였나… 반란 토벌 후 신라 군사요충지로

 
 
기사공유
18일 경산시가 공개한 1500년전 압독국 귀족 여인의 복원된 얼굴. /사진=경산시 제공

경산시가 18일 영남대학교 연구팀과 함께 1500년전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 얼굴 복원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압독국(押督國)은 지금의 경북 경산시 압량면 인근에 위치했던 고대 소국으로 '압량국'으로도 불렸다.

'삼국사기'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에 따르면 102년 신라(당시 사로국) 파사 이사금 당시 스스로 신라에 투항해 종속국이 됐다.

이후 일성 이사금 시절인 146년 반란을 일으켰지만 토벌당했고 주민들은 지금의 경주 남부로 강제 이주당했다. 이후 지리적 요건으로 인해 백제로부터 경주를 보호하는 전략적 요충지 역할을 했다.

한편 경산시는 지난 1982년 발굴조사된 임당 고분군의 5B-2호 무덤에서 출토된 인골을 바탕으로 이번 복원 작업을 진행했다. 해당 무덤은 5세기쯤 만들어진 지배계급의 무덤으로 추정되며 이번에 복원된 여성의 나이는 21~35세였다.

복원 작업에는 경산시와 영남대뿐만 아니라 서울가톨릭대 외과대학 김이석 교수팀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이원준 박사, 미술가 윤아영 작가 등이 참여했다.

시는 이번에 복원된 얼굴을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영남대 박물관 특별전에서 공개하고 추후 남성과 어린아이, 순장 계층의 인골 등 다양한 사람들의 얼굴을 복원할 계획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