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충남 외암민속마을서 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기사공유

NH농협생명 여종균 경영기획부문 부사장과 임직원 30여명이 17일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민속마을을 찾아 본격적인 수확철 맞이 농촌 일손지원에 나섰다.


임직원들은 마을 주민과 벼 세우기 작업 등을 함께하며 농가 일손을 보탰고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 등을 논의하며 농업인과 소통했다. 

NH농협생명과 외암민속마을은 2016년 11월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협약 체결 후 지속적으로 도농교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기적으로 농가일손돕기 및 숙원사업 지원 등을 통해 농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상호교류를 실천해왔다.

여종균 경영기획부문 부사장은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농가 일손이 부족한 시기에 작은 도움이나마 드릴 수 있는것이 큰 행복이다”며 “앞으로도 농협생명은 지속적인 도농교류활동을 통해 농촌과 소통하고 농업인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계속 고민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NH농협생명은 지난 태풍 ‘링링’ 피해 지원을 위해 ▲최대 6개월 보험료 납입 유예 ▲보험계약 부활 연체이자 면제 ▲대출이자 납입 12개월 유예 ▲대출 할부상환금 12개월 유예 ▲대출 기한연장 등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선보였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01.39상승 4.7914:22 11/22
  • 코스닥 : 634.84하락 1.1514:22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2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22 11/22
  • 금 : 62.13상승 1.6814:2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