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삭발 릴레이에 심재철-이주영 동참… 최종 '주자'는?

 
 
기사공유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이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축구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삭발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이주영·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열었다. 두 의원은 모두 5선 중진 의원이다.

삭발식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내 지도부가 참석했다.

이 의원은 삭발 전 "조 장관이 벌이는 행보를 보면 온통 반(反)개혁이다"라며 "검찰개혁은 권력자의 인사권 내려놓기에서부터 시작해야 하는데 그는 취임 일성부터 장관 인사권 강화를 외쳤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개혁의 성공은 내용도 중요하지만 메신저가 더 중요하다"면서 "국민의 신뢰가 핵심인데, 그는 개혁주도자가 될 수 없음이 명백해졌다. 즉각 사퇴하고 수사를 받으라는 것이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다"라고 덧붙였다.

심 의원도 "대한민국의 근본인 자유민주주의와 법치가 문재인 좌파 정권에 의해 질식사 당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을 파면하고 구속하라"라고 주장했다.

막말 파문으로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차명진 전 의원도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머리를 깎았다. 당 지도부는 차 의원의 삭발식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송영선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차 전 의원은 "문 정권의 모든 정당성을 송두리째 부정하는 조국 사태가 벌어졌다. 저부터 통렬이 반성한다. 문재인을 비롯한 주사파를 몰아낼 때까지 편가름하지 않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릴레이 삭발은 지방으로 이어졌다. 창원에서는 박춘덕, 손태화, 조영명, 정길상 시의원이 삭발식을 가졌고 오는 19일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울산 남구 롯데백화점 사거리에서 삭발식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한국당의 삭발은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에 이어 16일 황교안 대표, 17일 강효상 의원·김문수 전 지사·송영선 전 의원이 참여했다.

정치권에서는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지난 10일 가장 먼저 머리를 밀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