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감면율차등·원금감면' 채무자 신용회복 돕는다

 
 
기사공유
신용보증기금은 채무자의 신용회복을 돕기 위해 감면율 차등 적용, 상각채권 원금 감면 등 특별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신보는 오는 11월29일까지 진행되는 특별캠페인에서 ▲채무자의 유형과 상환능력에 따라 감면율 차등 적용(40~90%) ▲모든 상각채권을 원금감면 대상으로 확대 ▲분할상환 채무자가 조기상환할 때 적용하는 할인율 한도 확대 등을 통해 채무자의 상환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조기 변제를 통한 신용회복도 유도한다.

이번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신용보증기금의 대표번호 또는 채무자별 담당영업점을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

앞서 신보는 지난 4월 실패기업의 경영과 직접 관련이 없는 연대보증인에 대해서도 상환능력에 따라 최대 90%까지 채무를 감면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기도 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60하락 10.3413:36 10/18
  • 코스닥 : 646.75하락 2.5413:36 10/18
  • 원달러 : 1180.90하락 6.113:36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3:36 10/18
  • 금 : 59.23상승 0.4313:36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