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건축 고객 트렌드는?… 집닥 “턴키계약 선호”

 
 
기사공유
집닥이 상반기 건축 트렌드를 공개했다. /자료=집닥
상반기 건축 고객들은 ‘턴키’ 방식을 가장 선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전문기업 집닥에 따르면 올 1~6월 견적문의 데이터 중 1000여 건을 자체 분석한 결과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턴키’ 계약 방식이 451건(약 45%)을 차지했다.

이어 설계가 337건(약 34%), 시공은 216건(약 21%)으로 집계됐다. 이는 검증된 설계사무소와 시공업체를 동시에 소개받아 디자인과 공사를 한번 해결하기를 원하는 고객의 수요가 반영된 결과다.

지역별 건축의뢰는 서울이 3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경기 29.1% ▲강원 5.8% ▲광주 5.2% ▲인천 4.5% 순이었다.

건축용도별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간 다른 양상을 보였다. 다가구주택은 ▲서울 80.5% ▲경기 19.5%, 다세대주택은 ▲서울 80% ▲경기 20%, 다중주택은 ▲서울 93.8% ▲경기 6.2%로 서울이 경기 지역 대비 여러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주택 건축 의뢰가 주를 이뤘다.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서울 31% ▲경기 69%, 창고 및 공장은 ▲서울 5.3% ▲경기 94.7%, 숙박시설은 ▲서울 28.6% ▲경기 71.4%, 의료시설은 ▲서울 25%, 경기 75%로 경기 지역이 서울 대비 한 가구가 생활할 수 있는 단독주택 및 상업, 공업에 특화된 건축의뢰가 높게 나타났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