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많은 지역일수록 경제수준·삶의질 높아

 
 
기사공유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조업 기반인 공장이 많은 지역일수록 경제수준뿐만 아니라 삶의 질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지역별 공장수와 주요 경제지표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전국 247개의 시·군·구 지방자치단체 중 지난해 2분기 기준 등록 공장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부천시(3339개)이고 다음으로 김해시(2476개), 인천 서구(1870개), 안양시(1835개) 순으로 나타났다.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공장 수는 1200개, 하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공장 수는 5.4개로 222배 차이가 났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상위 30대 지역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하위 30대 지역 대비 13.4배 높았다. 인구수는 13.4배, 출생아수는 17.6배, 혼인건수는 17.8배 높았다.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재정자립도는 40.1%로 하위 30대인 14.3%보다 2.8배 높았고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사회복지예산 비중은 38.7%로 하위 30대인 15.7% 보다 2.5배 높았다.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GRDP는 17조5000억원으로 하위 30대 평균 GRDP인 1조3000억원에 비해 13.4배 높았다.

고용 측면에서는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상용직 비중은 77.8%로 하위 30대인 64.1%보다 13.7%포인트 높아 공장이 많은 지역의 직업 안정성이 높았다.

취업자수도 상위 30대 지역이 하위 30대 지역에 비해 16.8배 높았다. 반면 실업률은 공장수와 비례해 상위 30대 시·군·구의 실업률은 4.0%로 하위 30대 시·군·구 실업률인 1.1%보다 2.9%p 높은 수준이었다.

고용률은 공장수와 반비례해 상위 30대 시·군·구의 고용률은 59.7%로 하위 30대 시·군·구의 고용률인 70.3%보다 10.6%포인트 낮았다.

공장수와 주요 경제변수의 통계적 상관관계를 보아도 공장수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뚜렷이 나타난다. 취업자수, GRDP, 출생아수, 혼인건수, 재정자립도와 공장수의 상관계수는 0.4를 넘어 높은 상관성을 보였다.

공장수와 실업률의 상관계수는 0.51, 고용률과의 상관계수는 –0.34로 공장수와 고용 간 부정적인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앞서 지적한 것과 같이 지역의 사업체가 많아지고 도시화가 진행될수록 경제활동인구가 많아지고, 농촌에 비해 상대적으로 공장이 많은 도시에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하지 않은 학생 등의 비율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장을 유치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지방의 공장 유치를 위해 규제개혁과 과감한 유인책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