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렌테 골에 기쁜 토트넘 팬들 “복수 보너스 보내줘야지!”

 
 
기사공유
1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 산 파울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E조 1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나폴리의 드리스 메르텐스(왼쪽)와 페르난도 요렌테. /사진=로이터

이번 시즌 새로운 팀에 자리잡은 ‘사자왕’ 페르난도 요렌테가 나폴리 데뷔골을 터뜨렸다. 상대는 지난 시즌 본인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에 뼈아픈 패배를 안겼던 리버풀이다.

요렌테는 1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 산 파울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E조 1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나폴리 역시 요렌테의 추가 골에 힘입어 리버풀을 2-0으로 꺾고 지난 시즌 리버풀에 당한 패배와 탈락의 아픔을 씻어냈다.

이날 후반 24분 이르빙 로사노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요렌테는 세차례의 공중볼 경합에서 모두 승리하는 등 부지런하게 움직였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버질 반 다이크의 실책에서 나온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지 않으며 득점에도 성공했다.

요렌테는 전날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나에게 정말 고통스러웠다. 나는 복수와 함께 나폴리가 리버풀과 동등한 수준의 팀이라는 것을 증명하길 원한다”며 결승전에 대한 설욕을 다짐했다. 그리고 직접 득점까지 넣으면서 준우승의 아픔을 어느 정도 씻어냈다.

요렌테의 골을 지켜본 토트넘 팬들 역시 그를 향해 찬사를 보냈다. 토트넘 팬들은 SNS를 통해 “이날 요렌테는 토트넘을 자랑스럽게 만들었다”, “요렌테가 리버풀을 상대로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요렌테에 복수 보너스를 보내야 한다” 등의 기쁜 반응을 보였다.

2017-2018시즌 스완지 시티를 떠나 토트넘에 입성한 요렌테는 해리 케인 등에 밀려 많은 출전 기회를 받진 못했다. 그러나 주로 교체로 나서면서도 쏠쏠한 활약을 펼치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아약스를 상대로는 무려 13회의 공중볼 다툼에서 승리를 거두는 등 경기의 흐름을 바꾸면서 토트넘의 대역전극을 이끌기도 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01상승 25.409:21 10/14
  • 코스닥 : 638.94상승 5.9909:21 10/14
  • 원달러 : 1184.40하락 4.409:21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21 10/14
  • 금 : 60.44상승 2.6709:21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