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입학 당시 사정관 "논문이 당락 결정했다 볼 수 없어"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고교 시절 '제1저자' 논문 논란과 관련, 조 장관 딸 입학 당시 고려대 입학사정관실 핵심 관계자가 "해당 논문이 당락을 결정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18일 뉴시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09년 고려대 입학사정관실에서 근무했던 이 관계자는 "입시는 다양한 방식으로 총체적 평가를 한다"며 "논문은 생활기록부 중 비교과 항목에 포함된다. 비교과 항목은 자기소개서, 학력증명서, 영어 점수 등 다양한 전형 요소 중 하나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논문 평가 등이 포함된 1차 전형 성적(70%), 면접(30%)으로 구성된 2차 전형에서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면접 전형도 충분히 당락을 결정할 만큼의 영향력이 있다며 "이 과정에서 논문 점수가 당락을 결정한다고 보기는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면접에서 (지원자 간에) 큰 차이가 나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는 잘못됐다"며 "평가점수가 30%로 낮기 때문에 1~2점 차이가 당락을 결정할 수 있을 만큼 크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번 논란을 고려대 입시비리가 아닌 학생 개인의 문제로 봐야 한다며 "이후 밝혀진 논문이 가짜라고 나오더라도 고려대 전형 과정의 문제가 아니라 학생 개인의 문제일 뿐이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매체는 2009년 당시 고려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조 장관의 딸이 한영외고 재학 시절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단국대 병리학 논문이 고려대 입시 과정에서 합격에 상당한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고려대 측은 검찰 수사결과 발표 이후 모든 관련 절차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또 검찰이 압수수색까지 진행한 만큼, 수사 결과 발표에 따라 입학취소처리심의위원회 진행 여부 등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85상승 7.2509:42 11/22
  • 코스닥 : 639.09상승 3.109:42 11/22
  • 원달러 : 1176.80하락 1.309:4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09:42 11/22
  • 금 : 62.13상승 1.6809:4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