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왼 오바도즈, '아이돌 저격' 루머에 해명 "오보는 그들 문제"

 
 
기사공유
래퍼 오왼 오바도즈. /사진=오왼 오바도즈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오왼 오바도즈가 특정 아이돌과 팬덤을 저격했다는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오왼 오바도즈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수란, 비프리, 빈지노 등 아티스트들의 이름을 언급한 뒤 "좌표찍고 테러당한 사람들만 이정도고 그 팬덤들 하는 짓거리보면 제발 힙합이랑 연 끊었으면"이라고 쓴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어 "이제와서 국힙에서까지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심이 좋게 보이진 않는다"라며 "아이돌을 때려치고 아예 노선을 갈아타던가, 애매하게 걸치고 있으면서 누릴 건 다 누려야겠다는 심보가 마치 부자들이 가난마저 훔치고 싶어하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싶다"고 말했다.

해당 내용이 이슈가 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선 '오왼 오바도즈가 특정 아이돌 그룹과 그 팬덤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일부 매체들은 해당 내용에 대한 추측을 그대로 보도하기도 했다.

18일 오왼 오바도즈가 '특정 아이돌 그룹과 그들의 팬덤을 저격했다'라는 논란에 해명하기 위해 올린 사진. /사진=오왼 오바도즈 인스타그랩 캡처

이에 오왼 오바도즈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재차 사진을 올려 해명했다. 그는 "오왼 엘이 강퇴까지 당했으면서 인스타에 엘이 글 올린 거였다"라는 제목을 캡처한 뒤 "스크랩 해온 글 맞다. 궁금하면 직접 들어가 확인하라"라고 밝혔다.

해당 글에 나온 '엘이'는 힙합 커뮤니티 사이트 '힙합엘이(HIPHOPLE)'의 약자로, 해당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캡처해 올렸을 뿐이라는 의미로 보인다.

또 "어차피 듣지 않고 오보 내는 건 그들(언론)의 문제지 내 문제가 아니다"라며 "국힙(국내 힙합) 팬층이 어떤 고민을 갖고 있고 어떤 목소리를 내면서 본인이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을 대변하는지 스크롤 올려서(글을 통해) 직접 확인하라"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