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올림피아코스 원정서 2-2 무승부… 손흥민 교체출전

 
 
기사공유
1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올림피아코스전에서 교체 출전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가운데).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 원정에서 무승부에 그쳤다. 교체 출전한 손흥민(토트넘)도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올림피아코스를 상대로 2-2로 비겼다.

지난 시즌 구단 역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거뒀던 토트넘은 이번 시즌 첫 경기에서 두 골을 먼저 넣었음에도 동점을 허용하면서 승점 1점에 그쳤다.

토트넘은 크리스탈 팰리스전과 비교해 5명이나 바뀐 선발 명단으로 올림피아코스를 상대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인 만큼 로테이션을 가동해 주전들의 체력 분배에 나서겠다는 의도였다. 토트넘은 오는 21일 까다로운 상대인 레스터 시티와 리그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날 전체 슈팅 수 10대 17(유효슈팅 2대 8)에서 드러나듯이 토트넘은 내내 힘든 경기를 치렀다. 올림피아코스는 측면을 통한 빠른 역습으로 토트넘을 괴롭혔다. 전반 19분에는 미겔 앙헬 게레로의 슛이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던 토트넘은 오히려 선제골을 넣었다. 케인은 전반 26분 돌파 과정에서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했다.

토트넘은 약 4분 후 두 번째 골까지 뽑아냈다. 밴 데이비스가 상대 역습을 차단한 뒤 루카스 모우라에게 공을 연결했다. 모우라는 수비수 공간 사이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리며 올림피아코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올림피아코스도 전반 종료 직전 따라붙었다. 전반 44분 마티유 발부에나와 패스를 주고받은 다니엘 포덴세가 낮은 오른발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여기에 토트넘은 후반 9분 동점골까지 내줬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실책이 결정적이었다. 에릭센이 위험 지역에서 공격권을 내줬고, 볼을 가져오려던 얀 베르통언이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주저 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발부에나가 마무리하면서 스코어는 2-2가 됐다.

토트넘은 후반 28분 손흥민까지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이렇다 할 소득을 거두지 못하면서 결국 아쉬운 무승부에 그쳤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7.50상승 0.913:53 11/22
  • 코스닥 : 632.89하락 3.113:53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5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53 11/22
  • 금 : 62.13상승 1.6813:5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