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직무정지 6개월 "원천무효"… 내분 격화

 
 
기사공유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노인 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하태경 최고위원에게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18일 “제11차 윤리위 전체회의에서 3시간 논의 끝에 하태경 최고위원의 징계를 '직무정지 6개월'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윤리위의 징계 의결은 최고위의 추가 의결을 거칠 필요가 없어 사실상 하 최고위원의 징계는 확정된 셈이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지난 5월 당의 내분이 격화될 당시 손학규 대표를 겨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윤리위에 회부됐다.

하 최고위원이 직무정지 징계로 최고위원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되면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는 손 대표를 지지하는 당권파와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가 4대 4가 된다. 현재는 5(비당권파)대 4(당권파)다.

바른미래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최고위원회에서 의견이 반반으로 갈리면 결정권은 당 대표가 가진다. 즉, 이날 윤리위 징계 결정은 손 대표에게 넘어간다는 의미.

이에 비당권파 최고위원 5명은 이날 하 최고위원의 징계를 막기 위해 당 윤리위원장에 대한 불신임 요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이날 징계소식이 알려지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원천무효”라며 “손학규 대표는 당권에 눈이 멀어 내부 숙청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러나야 할 사람은 손 대표”라며 “추석까지 당 지지율 10% 안 되면 물러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 당장 지키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36상승 1.7614:14 11/22
  • 코스닥 : 634.02하락 1.9714:14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14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14 11/22
  • 금 : 62.13상승 1.6814:14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