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양극화 세계 최하위권… 과도한 규제 지양해야

 
 
기사공유
/자료=한국경제연구원
한국의 기업양극화 수준이 세계 최하위권 수준으로 기업규모에 따른 과도한 규제를 지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GDP 상위 10개국과 한국의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간 양극화 수준을 비교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국기업의 양극화 수준은 10위로 중국 다음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이 사용한 기업간 양극화 지표는 ‘매출 5분위배율’로 5분위계층(최상위 20%)의 평균 매출을 1분위계층(최하위 20%)의 평균 매출로 나눈 값이다.

2018년 한국의 매출 5분위배율은 169.1였다. 상장기업 상위 20%의 매출이 하위 20%의 매출보다 169.1배 많음을 의미한다.

GDP 상위 10개국의 매출 5분위배율은 ▲인도 3940.9 ▲프랑스 3601.7 ▲독일 2714.1 ▲영국 1725.4 ▲이탈리아 1323.0 ▲미국 757.6 ▲브라질 752.7 ▲캐나다 602.6 ▲일본 266.2 ▲한국 169.1 ▲중국 125.6 순이다.

GDP 상위 10개국과 한국의 상위 20% 평균 매출액은 14조6000억원, 하위 20%는 269억원으로 5분위배율은 1452.6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의 매출 5분위배율보다 약 8.6배 큰 수치이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한국기업들의 매출양극화 수준은 주요국 대비 경미해 경제력집중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업규모에 따른 과도한 규제를 지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