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라, 외도로 12~13년을 못봐" 아내가 털어놓은 사연

 
 
기사공유
배우 김희라(오른쪽)와 아내 김수연.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희라의 아내가 남편의 외도로 인해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김희라의 인생 이야기가 조명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라의 아내 김수연은 "(남편의 외도로) 12~13년을 못봤다"며 "그 정도 못 본 것이면 지금 생각했을 때 이혼한 거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김수연은 "그때 나는 벌써 이혼했다"라며 "서류상으로는 아니더라도 그냥 이혼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이 사람(김희라)이 어느 순간 정신이 다른 곳으로 돌아간 것이다. 옆으로"라며 "그때 만나는 사람이 있었던 것 같다. 그때부터 모든 게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벌어온 돈도 자기가 가지고 있지 않았고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었다"며 "나중에 매니저들이 말해줘서 알게됐다"라고 말했다.

김수연은 "하루는 이 사람(김희라)에게 (내연녀랑) 살던 곳에 가자고 했다. (그 집에 가니) 들어가자마자 망치가 있더라. (김희라를) 옆에 서있으라고 하고 다 부숴버렸다"라며 "나중에 경찰이 와서 현장을 보는데 '이건 여자가 아니라 남자 네 명쯤 와서 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고 전했다.

그는 "다 지나간 이야기니까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지금은 다 제자리에 와있다"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