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사업용 주택 최다 보유자는 서울 강서구 40대… '600채'

 
 
기사공유
전국 주택 임대사업자 가운데 최다보유 상위 30명의 임대주택 수는 1만여채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주택을 가장 많이 가진 사람은 서울 강서구의 40대 주민으로 약 600채를 보유했다.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의원이 국토교통부의 ‘임대사업자 등록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주택 임대사업자 상위 30명의 보유 임대주택 수는 지난 6월 말 기준 1만1029채로 1인당 평균 367채를 가졌다. 서울 강서구 40대 주민은 594채를 임대주택으로 등록했다.
/사진=뉴스1

2위는 서울 마포구 40대 주민 584채, 3위는 광주광역시 서구 60대 주민 529채로 나타났다. 전국 주택 임대사업자 수는 모두 44만명이고 임대주택은 143만채였다. 2015년 말 대비 각각 3.19배, 2.42배로 늘어났다. 서울시 주택 임대사업자의 29%는 강남·서초·송파 ‘강남3구’에 집중됐다.

정동영 의원은 “정부가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방안으로 임대사업자에게 취득세, 재산세, 양도소득세, 종합부동산세 감면 등을 허용했는데 수백채의 집을 독과점한 사람에게 혜택을 주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며 “투기목적의 집을 팔도록 유도하고 서민과 청년에게 양질의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23:59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23:59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23:59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23:59 10/17
  • 금 : 59.23상승 0.4323:59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