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레몬, 무사고 가입자에 '보험료 캐시백'… 특허등록

 
 
기사공유

디레몬이 보험료 캐시백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

인슈어테크 리딩기업 디레몬은 19일 보험계약자의 보험료 중 일부를 되돌려주는 ‘보험료 캐시백 제공 장치 및 방법’에 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디레몬은 지난 2016년 8월 해당 특허를 출원한 바 있으며, 최근 특허청으로부터 등록결정이 내려져 등록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사고 보험계약자들은 보험사의 손해율을 기준으로 일률적으로 책정된 보험 인상률을 적용받는다. 이에 자신과 무관한 사고로 인해 보험료가 지속적으로 인상될 수 있다.

실제로 최근 보험연구원은 올 상반기 실손의료보험의 손해율이 130%에 육박하며, 이대로 방치할 경우 30년 후 보험료가 17배로 급증할 수 있기 때문에 의료 이용량에 따른 보험료 차등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디레몬은 무사고 계약자들이 똑같은 보험료를 내고도 별다른 혜택을 받지 못함은 물론 오히려 사고 계약자들과 보험 사기 증가로 인한 보험료 인상을 함께 떠안아야 하는 불합리한 체계에 주목했다.


이에 무사고 계약자에게 납입한 보험료 일부를 되돌려주는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보험료 캐시백 제공 장치 및 방법’을 개발했다.

이는 보험계약자가 납입하는 보험료 일부를 적립한 후 계약자그룹의 보험금 수령 내역에 근거해 일정 시점에 적립금을 환급해주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무사고 계약자 그룹이나 낮은 사고율의 계약자 그룹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보험료 부담을 낮출 수 있고, 납입한 보험료가 아까워 발생할 수 있는 보험사기를 사전에 차단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디레몬 명기준 대표는 “이번 특허는 그동안 ‘레몬클립’, ‘레몬브릿지’ 등 통합보험관리 서비스를 주력으로 해온 디레몬의 진화 및 서비스 영역 확장을 위한 포석”이라며 “국내 최초로 통합보험관리앱을 선보인 바 있는 디레몬의 인슈어테크 기술력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설립 후 3년여 동안 수집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존 보험상품의 취약점을 개선하고, 쉽고 간편한 혁신적인 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공인받은 기술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