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살인의 추억' 송강호, 말의 의미는?

 
 
기사공유
화성연쇄살인사건 모티브 영화 살인의 추억. /사진=OSEN, 임한별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특정되면서 이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살인의 추억’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03년에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김광림의 희곡 ‘날 보러와요’(1996)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영화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에서 일어난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에서는 주먹구구식의 지역토박이 형사 박두만(송강호)과 서울 시경에서 자원해 온 젊은 형사 서태윤(김상경)이 주축이 돼 사건을 추적한다. 영화에서 이들은 현실과 마찬가지로 범인을 잡지 못한다.

‘살인의 추억’은 주인공 박두만(송강호)이 카메라를 빤히 쳐다보는 장면으로 끝난다. 봉준호 감독은 과거 영화 '살인의 추억' 10주년 행사에서 영화 마지막 장면의 의도를 설명한 적 있다.

봉 감독은 당시 “오늘 이 행사를 한 이유도 저는 범인이 이 행사에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범인은) 과시적인 성격을 가진 사람이고 자기가 한 행동이나 디테일한 부분들이 매체를 통해 드러나길 바라는 사람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래서 라스트 신을 송강호 배우가 카메라를 보게끔 연출한 것도 극장에 온 범인과 실패한 형사가 마주하기를 의도한 것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