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 성공률 100%’ 샤흐타르전서 중원 지배한 로드리

 
 
기사공유
1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카르키프 메탈리스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C조 1차전 원정 경기에서 맹활약한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로드리.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노리치 시티에 덜미를 잡혔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반등에 성공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개막전을 치른 맨시티는 샤흐타르 도네츠크를 상대로 시종일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대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1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카르키프 메탈리스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C조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샤흐타르에 3-0 압승을 따냈다.

전반에만 두 골을 넣은 맨시티의 일방적인 경기였다. 전반 24분 일카이 귄도간의 환상적인 감아차기 슈팅이 골대를 강타한 후 흘러나온 볼을 리아드 마레즈가 가볍게 밀어 넣으면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여기에 전반 38분 마레즈의 패스를 받은 귄도간이 추가골을 넣으면서 순식간에 2-0이 됐다.

후반전에도 맨시티의 공세가 이어졌다. 후반 7분 세르게이 크리브소프가 볼을 잘못 걷어내면서 기회를 잡은 라힘 스털링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 31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케빈 데 브라이너의 패스를 받은 제수스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최근 맨시티가 센터백 자원들인 아이메릭 라포르테와 존 스톤스를 잃은 상황에서 이날 ‘베테랑’ 페르난지뉴가 센터백 포지션을 잘 소화했다. 여기에 1골 1도움을 기록한 마레즈와 데 브라이너 등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여기에 ‘신입생’ 로드리 역시 뛰어난 모습으로 팀의 대승에 기여했다.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에 따르면 로드리는 샤흐타르전에서 82개의 패스를 모두 성공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여기에 태클 4회 성공, 드리블 5회 성공, 가로채기 2회 등을 기록하며 중원을 지배했다.

지난 시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대단한 활약을 펼쳤던 로드리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시티행을 택했다. 맨시티는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7000만유로(약 922억원)를 아틀레티코에 지불하면서 로드리를 향한 높은 기대감을 표현했다. 그리고 새로운 팀에 합류한 지 2개월에 불과한 로드리는 벌써부터 맨시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03상승 2.0912:21 10/18
  • 코스닥 : 648.34하락 0.9512:21 10/18
  • 원달러 : 1180.20하락 6.812:21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21 10/18
  • 금 : 59.23상승 0.4312:21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