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전혜빈, '레버리지' 첫 대본리딩 어땠나

 
 
기사공유
이동건 전혜빈. /사진=‘레버리지:사기조작단’ 제공

TV CHOSUN의 새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돼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연출 남기훈)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여의도에서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의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이동건(이태준 역), 전혜빈(황수경 역), 김새론(고나별 역), 김권(로이 류 역), 여회현(정의성 역)을 비롯해 최자혜(신유리 역), 김중기(조준형 역), 정기섭(소마 역) 등 출연진과 남기훈 감독, 민지형 작가가 참석해 꼼꼼하게 사전 호흡을 맞춰 기대감을 자아냈다.

특히 정의구현 사기조작단으로 뭉친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은 처음 맞추는 호흡임에도 쫄깃한 연기호흡을 보여주며 시간까지 조작했다. 이동건은 마치 실제 촬영인 듯 불치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향한 먹먹한 부성애가 느껴지는 감정연기를 완벽하게 보여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전혜빈은 외국어 대사를 완벽하게 마스터한 모습을 뽐내며 사기의 여왕 황수경표 팜므파탈 매력을 뿜어냈다. 두 사람 모두 이미 이태준과 황수경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으로, 대사를 주거니 받거니 하며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뽐내 기대감을 높였다.

대본 리딩 후 이동건은 "너무 기대되는 작업이다. 현장에서 즐겁도록 최선을 다하는 이동건이 되겠다"고 주먹을 불끈 쥐며 다짐의 한마디를 전했고, 전혜빈은 "무더운 여름 촬영에 지치지 않도록 파이팅하겠다"며 싱그러운 미소를 지었다.

이에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제작진은 "열정적인 배우들과 긴박하고 에너제틱한 작품을 함께 하게 돼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첫 대본리딩에서 찰떡 호흡을 뽐내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찰진 팀워크를 기대하게 만든다"며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사이다 사기극과 강렬한 캐릭터들의 맛깔진 활약, 시간까지 조작하는 팀워크까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은 오는 10월13일 밤 9시30분에 첫 방송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