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고덕·지축지구, 입주 본격화에도 웃돈 ‘억’소리 나는 이유

 
 
기사공유
평택시내 한 아파트 견본주택. /사진=김창성 기자
대규모 입주가 시작되는 평택 고덕신도시와 고양 지축지구 아파트 분양권에 ‘억’ 이상의 웃돈이 붙었다.

일반적으로 대규모 입주가 시작되면 풍부한 매물로 웃돈이 떨어지는 것과 사뭇 다른 분위기가 감돌고 있어 주목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수도권의 마지막 2기 신도시인 경기 평택시 고덕신도시는 지난 7월말부터 본격적인 집들이에 들어갔다.

먼저 ‘고덕 파라곤’(A6블록, 752가구)을 시작으로 8월 ‘고덕신도시 자연& 자이’(A9블록, 755가구)가 입주를 했다. 또 11월 ‘고덕국제신도시 제일풍경채 센트럴’(A17블록, 1022가구)이 순차적으로 입주에 나설 예정이다.

입주가 본격화하면서 분양권에 웃돈도 붙었다. 가장 먼저 입주한 ‘고덕 파라곤’ 전용면적 84㎡ 분양권이 최근 분양가 3억4000만~3억8000만원보다 1억원가량 오른 4억6730만원에 실거래됐다. ‘고덕신도시자연& 자이’ 84㎡는 4억29만원에 실거래되며 역시 분양가(3억1000만~3억5000만원)보다 최대 1억원 뛰었다.

고양시 지축지구도 분위기는 비슷하다. 오는 11월 ‘지축역 반도유보라’(549가구)를 시작으로 12월 ‘지축역 센트럴푸르지오’(852가구), 2020년 1월에는 ‘지축역 한림풀에버’(1102가구), 같은 해 12월 ‘고양 지축지구 중흥S-클래스’(732가구)의 입주가 예정됐다.

‘지축역 반도유보라’ 84㎡의 경우 기준층 분양가가 약 4억8000만원이었지만 이달 6억2000만원에 거래됐고 지난 8월에는 5억6430만원에 거래되는 등 웃돈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발표 이후 새 아파트 품귀현상이 갈수록 짙어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