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정치권 작심 비판… “경제, 버려진 자식 같아”

 
 
기사공유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불필요한 정쟁과 이권다툼에만 얽매여 있는 정치권을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박 회장은 지난 18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전국상공회의소 회장 회의’에 참석해 “요즘 우리 경제는 버려지고 잊혀진 자식인 듯하다”고 일갈했다.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모두가 총력 대응을 해도 헤쳐 나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는 상황에서 경제 이슈를 제대로 논의해 본 것이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요즘 경기 하락 리스크가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것 같다”며 “주요국 간의 통상 갈등에 더해서 일본 수출규제의 장기화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이를 걱정하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날로 커지고 있다”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어 “경기 하락 리스크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할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에서 경제 이슈 관련된 논의 자체가 실종된 것 같아 대단히 안타깝다”며 “경제 이슈에 있어서만큼은 10년 후 미래를 보고 해야 할 일들을 찾고 이행해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박 회장은 자유로운 시장의 힘을 복원하기 위한 기업 관련 플랫폼 개혁을 촉구했다. 그는 “각축전이 돼 가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 기업들은 구시대적 법과 제도로 인해 손발이 묶여 옴짝달싹 못하고 있다”며 “기업 미래를 위한 투자 활동이 부진한 것도 폐쇄적 규제 환경과 무관치 않다”고 언급했다.

또한 “올해 입법 성과가 부진한 가운데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마저 이대로 흘러가 버리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며 “벤처와 신사업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법안들이 다수 계류 중에 있는데 부디 쟁점 없는 법안들만이라도 우선해서 통과시켜 주시길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정부의 성장 지원책들에 대한 점검도 강조했다. 박 회장은 “산업구조 고도화와 구조조정 재원들이 일부 취약한 기업들의 연명에 쓰이고 있다는 일선 현장의 의견들이 여전하다”며 “기업 생태계를 건강하게 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젊은 기업들에 많은 재원이 배분될 수 있게 정책별 인센티브 구조를 들여다보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업들로서도 연명을 위한 호소는 자제해야 할 것”이라며 “민간 스스로 자생적 성장 역량을 키울 수 있는 풍토 조성에 경제계가 솔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7
  • 금 : 59.23상승 0.43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