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도전을 응원합니다"… 현대백화점, 시니어 모델 선발대회 연다

 
 
기사공유
현대백화점 시니어 모델 선발대회
현대백화점이 유통업계에선 처음으로 공개 오디션을 통해 시니어 모델을 선발한다. 고령화 사회를 맞아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시니어들을 응원하고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시니어 세대의 이목을 끌겠다는 취지다. 

현대백화점은 시니어 모델 선발 대회인 ‘시니어 패셔니스타 콘테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신청은 만 60세(1959년생)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오는 22일까지 현대백화점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작성해 프로필 사진 또는 영상을 함께 업로드하면 된다. 

현대백화점은 1차 서류심사를 통해 20명을 선발한 뒤, 오는 26일 면접·카메라 테스트·워킹 등 2차 현장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자 10명을 뽑을 예정이다. 오는 10월부터 한 달간 치러지는 본선에서는 개인별 인터뷰 영상 제작·프로필 사진 촬영·패션쇼 등이 진행된다. 진행 과정은 현대백화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되며, 시청자의 온라인 투표와 전문가의 심사 등을 합산해 최종 1등(1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본선에 진출한 10명의 시니어 모델을 대상에 총 1000만원(1등 현대백화점 상품권 500만원·그 외 50만원 상당의 부상)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특히 1등에게는 현대백화점 온라인 채널 모델로 활동할 기회를 제공하며, 국내 최대 시니어 모델·연기 전문 엔터테인먼트 ‘제이액서트’와의 전속 계약을 통해 전문 모델 트레이닝, 패션쇼 참가, 서울패션위크 오디션 출전 등의 기회도 주어진다. 

현대백화점이 시니어 모델 선발에 나선 건 60대 이상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은퇴 이후 ‘절약’에 집중하던 시니어 세대들이 새로운 취미를 찾거나 자신을 꾸미는 데 소비하는 등에 관심을 보이면서 새로운 소비 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백발을 뜻하는 그레이(grey)와 르네상스(renaissance)를 합친 용어인 ‘그레이네상스’(Greynaissance)나, 멋진 실버 라이프를 추구한다는 의미의 ‘그레이 크러시’(Gray Crush) 같은 신조어가 생겨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실제 모델을 꿈꾸며 백화점 문화센터나 전문 아케데미를 찾는 60대 이상의 시니어들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압구정본점 등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점포 문화센터에서 모델워킹, 자세교정 등을 배우는 ‘시니어 모델 강좌’를 듣는 고객은 2016년에는 2000여 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는 2.5배 이상 늘어난 5500여명을 기록했다. 2년 만에 수강생이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또한 젊은이들 못지않게 유행에 민감하고 꾸미는 데 관심이 많은 60대 이상 시니어 고객들도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에서 패션 상품을 구매한 60대 이상의 매출은 전년 대비 8.5% 늘어났고, 화장품(9.1%), 스포츠(8.8%), 가전(16.7%) 등도 주로 구매했다.

온라인몰 소비도 늘어나도 있다. 현대백화점 공식 온라인몰 더현대닷컴의 지난해 연령대별 매출 신장률을 분석한 결과 60대 이상의 매출 신장률은 61.3%를 기록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