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화성연쇄살인사건 후속방송?… "논의 진행 중"

 
 
기사공유
/사진=SBS 제공

장기미제사건으로 기록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33년 만에 특정된 가운데, 사건을 취재해온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후속 방송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8일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특정 소식을 직접 언급하며 후속 방송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 SBS 관계자는 19일 "용의자가 특정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내부적으로 논의가 필요하다"며 "제작진 논의는 진행 중인 상황이다. 당장 '방송을 하겠다'고 말할 상황은 아니지만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제보를 새롭게 받았다든지, 추후 수사과정에서 어떤 진실을 밝혀진다면 충분히 다시 방송에 내보낼 수 있지만 지금 상황에선 확정적으로 말씀 드릴 게 없다"고 덧붙였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6년간 경기도 화성지역에서 10명의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다. 해당 사건은 연극 '날 보러와요', 영화 '살인의 추억', 드라마 '시그널' 등 다양한 작품에서 극화되며 대중에도 널리 알려졌다. 특히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1992년과 2011년 두차례에 걸쳐 이 사건을 조명했다. 

한편 이날 경기남부경찰청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재수사하는 과정에서 부산의 한 교도소에 수감 중인 50대 무기수 이모씨를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고 밝혔다.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국과수 감정 결과, 현재까지 화성 연쇄살인 가운데 3건의 증거물 검출된 DNA가 용의자와 일치하다는 통보를 받고 수사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제사건 수사팀, 진실검사팀 등 57명으로 수사본부를 꾸렸다"며 "앞으로도 국과수와 협조해 DNA 분석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