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 채’ 잡아라… 9·13대책뒤 강남청약 늘고 비강남 줄어

 
 
기사공유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청약과 세금 규제가 주요 골자였던 9·13부동산대책 이후 강남권 분양시장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9·13대책 이후 1년 동안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의 평균 경쟁률은 42.5대1로 같은 기간 비강남권(19.1대1), 서울 전체 (23.9대1)보다 높은 수치다.

이는 9·13대책 전 1년 동안 강남권 평균 경쟁률(29.2대1)보다 2배 가까이 높다.

총 청약자수도 9·13대책 후 1년 동안 강남권은 7만2252명으로 9·13대책 1년 전보다 7%(6만7717→ 7만2252명) 상승한 반면, 비강남권의 경우 15%(14만6346→12만3881명)나 감소했다.

반면 일반공급 물량은 줄었다. 강남권의 경우 9·13대책 이후 1년 동안 9·13대책 전 1년보다 23%(3017→2332가구) 감소했다. 같은 기준으로 비강남권도 20%(1만2571→1만21가구)가 줄었다.

따라서 앞으로 강남권 분양단지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반기 강남권 분양단지는 총 7개 단지 1만347가구가 예정됐다. 이 중 일반분양은 2220가구.

하지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될 예정인 10월 전에 분양하는 단지는 2개 단지 1178가구로 일반분양은 250가구뿐이다.

업계 관계자는 “공급물량이 줄고 전매제한 기간 증가 및 임대사업자등록자 대출규제, 양도세 등 규제가 더욱 강력해지면서 미래가치가 높은 똘똘한 강남권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