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한효주, 분위기가 다했다 '고혹적 매력'

 
 
기사공유
한효주.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배우 한효주가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 드라마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19일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한효주의 세가지 매력이 담긴 커버와 고혹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버버리의 새로운 컬렉션을 소화한 한효주는 여배우의 아우라를 풍기며 가을 분위기가 어우러졌다. 특히 한효주 특유의 우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효주는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 드라마 '트레드스톤'에서 여주인공 '소윤'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트레드스톤'의 첫방송을 기다리는 소감에 대해 "설레기도 하고 떨리기도 한다. 오디션 테이프 보내고 역할 따 내고 촬영 시작한 게 벌써 작년 10월부터다. 어떻게 보면 이 드라마를 위해서 1년을 꽉 채워서 썼다.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다 보니까 부담도 컸지만 그만큼 치열하게 살았다"고 말했다.

특히 액션은 도전하고픈 장르였다고 강조했다. 한효주는 "액션은 늘 하고 싶었다. 매번 작품 홍보를 할 때마다 제일 많이 받는 질문이 '다음엔 어떤 장르에 도전하고 싶으세요?'다. 그럼 나는 항상 액션물 해보고 싶다고 대답했다. 한번은 '어떤 액션을 해보고 싶으세요' 하시길래 '본 시리즈' 같은 액션 해보고 싶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 그랬는데 내가 실제로 그 시리즈를 한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 거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오디션때부터 벌써 설레고 재미있더라. 마음먹는다고, 하고 싶다고 다 할수 있는 게 아니지 않나. 특히나 여배우로서는 액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더더욱 적다. 오랫동안 바라왔던 걸 이제야 해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하는 인물이다. '트레드스톤'은 올해 가을 NBC유니버설 산하 USA네트워크 채널을 통해 방영 예정이다.

한편 한효주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10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