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19일 출생의 비밀 밝힌다

 
 
기사공유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19일 출생의 비밀을 직접 밝힌다. 이에 차은우가 박기웅, 김민상 부자와 정면 돌파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특히 굳은 표정 속 처연한 그의 눈빛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며 과연 세 남자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image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19일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과 맞서는 이림(차은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이림이 자신의 출생에 대해 파헤친다. 앞서 대비 임씨(김여진 분)를 통해 그가 함영군의 아들이 아닌 폐주 이겸(윤종훈 분)의 아들임이 암시된 바 있다. 이에 이림이 그동안 아버지라고 따랐던 함영군이 알고 보니 자신의 친아버지를 몰아내고 왕위에 앉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떻게 반응할지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한다.


이 가운데 엇갈린 이림과 이진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누구보다 서로를 위하며 돈독한 우애를 보였던 두 형제가 냉랭한 기류를 뿜어내고 있는 것. 무엇보다 이진이 자신을 뿌리치고 녹서당을 나가는 이림의 뒷모습을 보며 혼란스러움과 안타까움이 뒤섞인 눈빛을 보내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이림이 궁 한복판에서 무릎을 꿇고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요하고 단호하게 자리를 지키는 듯한 그의 눈빛에는 현실을 믿고 싶지 않다는 듯 처연함이 가득해 안타까움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무릎을 꿇은 이림 앞에 함영군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냉담하게 이림을 응시하는 그의 모습을 통해 대체 그가 숨기고 있는 진실은 무엇인지 호기심을 더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자신이 이진의 친동생이자 함영군의 아들이라고 믿고 있었던 이림이 본격적으로 자신의 출생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한다. 자신의 친아버지 이겸을 둘러싼 진실을 마주한 그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오늘(19일) 밤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일 목요일 밤 8시 55분 35-3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 0%
  • 0%
  • 코스피 : 2099.64상승 3.0414:18 11/22
  • 코스닥 : 634.73하락 1.2614:18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18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18 11/22
  • 금 : 62.13상승 1.6814:18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