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의심' 부동산재벌·미성년갑부 등 219명 세무조사

 
 
기사공유
국세청은 19일 탈세 혐의가 있는 고액자산가와 30세 이하 무직자, 미성년자 갑부 등 219명에 대해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은 고액자산가와 부동산재벌 등 72명과 보유재산 대비 수익이 명확하지 않은 30세 이하 부자 147명이다.

국세청은 기업자금 유출과 부당 내부거래 등을 통한 사익편취 혐의가 있는 기업 사주, 자금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 청년 갑부와 미성년자 부자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의 보유재산은 총 9조2000억원, 1인당 평균 419억원이다. 1000억원 이상 보유자도 32명에 이른다. 이들의 평균 재산 포트폴리오는 주식 319억원, 부동산 75억원, 예금 등 기타자산 25억원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성년자를 포함한 30세 이하 부자는 가족 기준 평균 111억원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30세 이하 부자의 재산만 보면 평균 44억원이다. 직업별로는 사업자·근로소득자가 118명, 무직 16명, 학생·미취학자 13명이다. 조사대상 중 가장 어린 나이는 5세로 나타났다.

재산변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부동산재벌 등 72명의 재산은 2012년 3조7000억원에서 지난해 7조5000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30세 이하 부자 147명의 재산도 같은 기간 8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으로 2배가량 불어났다.

국세청은 이들 중 일부가 해외 현지법인 투자나 차명회사 거래 등을 이용해 회사 자산을 빼돌리고 미술품, 골드바 등을 활용해 기업자금을 유출했다고 봤다. 해외 현지법인에 투자금 명목으로 송금한 자금을 현지 유학 중인 자녀 명의의 부동산 취득에 쓰고 생활비로 사용한 사주의 탈세 행각도 드러났다.

이준오 국세청 조사국장은 "세법 질서에 반하는 고의적 악의적 탈루행위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하는 등 엄중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