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정무위 국정감사, 금융권 핵심 이슈는?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국회가 이달 30일부터 20일간 국정감사에 돌입한다. 정무위원회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국정감사를 다음달 1일부터 이틀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들은 피감기관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과 일부 시중은행에 국정감사 자료를 요청하고 있다. 증인채택 논의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정무위 소속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와 관련해 시중 은행장들을 증인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DLF 판매로 손실이 발생한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은행장과 KEB하나은행장이 국감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앞서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은 지난 2017년 각각 채용비리와 인사비리로 국감에 출석한 바 있다.

정무위 소속 의원은 "현재 많은 위원들이 파생상품의 피해를 인지하고 원금손실 가능성이 커진 가입자 등과 만나며 불완전 판매 여부를 짚어보고 있다"며 "금융사 임원들을 증인으로 참석시키기 위해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정무위 국정감사에선 블록체인 등 4차산업과 금융산업의 융합 활성화, 실손의료보험 등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최근 손해율이 치솟고 있는 실손의료보험, 올해 보험료가 두번 인상된 자동차보험도 국정감사 대상으로 지목된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05상승 24.4410:17 10/14
  • 코스닥 : 639.84상승 6.8910:17 10/14
  • 원달러 : 1185.60하락 3.210:17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0:17 10/14
  • 금 : 60.44상승 2.6710:17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