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웃자 울산 부동산시장 ‘반등’… 가격·거래량 증가

 
 
기사공유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 /사진=뉴시스DB
울산 경기가 바닥 다지기를 마치고 반등 조짐이다. 수출이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이는가 하면 울산 대표 기업인 현대중공업이 대형 선박을 연이어 수주했다는 소식이 들려서다. 이렇다 보니 아파트 가격이 29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고 거래량도 증가하는 등 지역 부동산시장도 술렁인다.

지난 7월 초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5월 울산 수출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울산 수출은 64억88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58억4000만달러)에 비하면 11.1% 증가한 수치다.

주요 품목별로는 석유제품이 수출물량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동월 대비 20억1800만달러(5.9% 증가) 늘었다. 자동차 수출 역시 SUV와 친환경차 판매 호조로 25.9% 증가한 15억9700억달러를 기록했다.

여기에 선박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58.8% 증가한 4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런 수출 호조에 힘입어 지역별 수출에서도 울산은 경기도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지난 2017년 충남과 경남, 서울에 추월당하며 2위에서 5위까지 밀렸던 울산이 수출 2위를 20개월 만에 회복한 것.

울산의 대표 경제기반인 조선업이 회복세를 보이자 울산 아파트값도 지난 7월 기준 0.01% 올랐다. 수치상 오름폭이 크지 않지만 지난 2017년 3월 울산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기록한 이후 29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선 점은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동구를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이 기간 동구 아파트값은 0.13% 올라 울산 아파트값 반등을 견인했다.

매매량도 늘었다. 올 1~7월 울산 아파트 매매량은 총 472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800건)과 비교하면 24%(926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북구(763→ 1145건), 남구(1309→ 1558건), 동구(454→ 633건) 순으로 거래량이 늘었다.

전월세 건수도 올 상반기(1~6월) 총 4050건이 있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3251건) 전월세 거래 건수와 비교하면 24%(799건) 증가한 것으로 자치구별로는 남구(998→ 1331건), 북구(699→ 962건) 순으로 전월세 거래가 많았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8월 수치가 집계돼야 전환 국면에 들어갔는지 정확히 판단할 수 있겠지만 올 들어 다른 조선업 도시인 거제와 창원 등에서도 반등 조짐 등이 보이고 있는 만큼 울산 부동산시장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계속 높아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23:59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23:59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23:59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23:59 10/17
  • 금 : 59.23상승 0.4323:59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