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과거 양준혁과 무슨 일?… "내 마음 속에서 지웠다"

 
 
기사공유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 /사진=머니투데이DB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강병규가 성스캔들에 휩싸인 양준혁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게재하면서 두사람이 과거 설전을 벌였던 일화가 재조명받고 있다.

19일 강병규는 자신의 트위터에 '양준혁'이라는 키워드를 올리고 "양불신(양준혁) 어쩜 그리 예상을 벗어나지를 않는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잘 좀 하지 그랬냐?' 네가 나한테 예전에 했었던 말이야"라며 양준혁을 조롱하는 듯한 말로 글을 끝맺었다.

앞서 두 사람은 야구선수들의 모임을 이끌어나가는 과정에서 이견을 보이며 설전을 벌여왔다. 특히 지난 2011년 양준혁이 자서전 '뛰어라! 지금이 마지막인 것처럼'을 출간하자, 강병규는 양준혁의 책 속 선수협 관련 내용에 대해 "그는 야구선수지 야구선배는 아니다"라며 "내 마음 속에서 양준혁을 지웠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강병규는 지난 2012년 양준혁이 만든 '양준혁 야구재단'을 놓고 양준혁과 설전을 벌였다. 강병규가 양준혁에 야구팬들의 후원금 규모와 사용처, 지원 내역 등을 공개하라고 지적하자 양준혁은 운영 계획 등을 설명하며 대응했다.

아울러 양준혁이 강병규의 도박 전력을 언급하자, 강병규는 양준혁의 강원랜드 출입설을 제기하는 등 감정싸움으로 번지기도 했다.

한편 지난 18일 한 누리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양준혁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하면서 양준혁은 성 스캔들에 휩싸였다.

이 누리꾼은 해당 글을 통해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며 "첫 만남에 구강XX 강요부터 당신이 몇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고 말했따.

또 인스타그램 자기소개란에는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구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적었다.

이후 양준혁은 "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절차로 해결하려고 한다"며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다. 저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했고 그런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됐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현재 양준혁은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23:59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23:59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23:59 11/21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23:59 11/21
  • 금 : 62.13상승 1.6823:59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