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 보도, 나경원 의혹 기사 냈다 “조국 딸과 유사”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로이터
세계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프랑스 AFP통신을 비롯한 외신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특혜 의혹을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AFP는 '한국 교육 스캔들에 야당 지도자와 예일대 아들이 줄지어 휘말리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새 법무부 장관 지명을 위협한 교육 특혜 스캔들이 아들이 예일대에 재학 중인 야당 원내대표에게까지 번졌다"고 전했다.

매체는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가 고교시절 서울대 대학원 연구실에 인턴으로 근무해 의공학 포스터 제1저자에 등재한 경위 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그걸 가지고 엑스포(경진대회)인가 뭔가 나간다고 했었다. 어차피 그게 고등학생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서 본인이 알고서 그걸 한 건 아닌 건 확실하다. 그러나 우리가 아이디어를 줬다"는 윤형진 서울대 의대 교수의 KBS 인터뷰를 인용했다.

매체는 또 나 원내대표 아들 특혜 논란이 조국 장관 딸 관련 의혹과 유사하다면서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을 가장 강하게 비판한 사람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영국 매체 '텔레그라프'도 같은날 '한국의 교육 특혜 스캔들이 정치인들의 삭발 이후 확산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유사한 내용을 보도했다.

텔레그라프는 조 장관 딸을 둘러싼 의혹을 설명한 뒤 "이제는 한국의 주요 야당이 스캔들에 빠질 수 있다"고 주목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71.83하락 6.1113:01 10/18
  • 코스닥 : 647.29하락 213:01 10/18
  • 원달러 : 1180.80하락 6.213:01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3:01 10/18
  • 금 : 59.23상승 0.4313:01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