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이 먼저 웃었다… SK와 더블헤더 1차전 6-4 승

 
 
기사공유
두산 베어스 타자 김재환(왼쪽)이 19일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더블헤더 경기 1차전에서 5회초 솔로 홈런을 친 뒤 팀동료 오재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위 경쟁 최종 분수령이 될 2연전에서 두산이 먼저 웃었다.

SK 와이번스는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첫 더블헤더(두 팀이 하루에 2경기를 연달아 치르는 것) 경기 1차전에서 기세를 올린 쪽은 두산이었다. 두산은 2회초 1사 1, 3루 상황에서 류지혁이 좌익수쪽 희생플라이를 치면서 박세혁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선취점을 내준 SK는 2회말 5번타자 제이미 로맥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때리며 동점을 만들었지만, 3회초 다시 오재일과 박세혁의 연속 적시타로 3점을 더 내줬다. SK 입장에서는 선발투수 문승원이 상대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 김재환을 연달아 사사구로 출루시킨 점이 아쉬웠다.

이후로는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이어졌다. SK가 4회말 로맥과 나주환의 적시타로 3-4까지 추격했지만 두산은 5회초 4번타자 김재환의 솔로 홈런이 터지며 다시 1점을 달아났다.

SK는 7회초 다시 고종욱이 희생땅볼로 3루주자 이재원을 불러들여 1점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두산 포수 박세혁이 9회초 2사 1, 2루 상황에서 다시 1타점 적시타를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두산의 6-4 승리로 끝났다.

문승원은 비록 5실점을 하긴 했지만 6이닝까지 7피안타로 버티며 불펜 가동을 최소화했다. 반면 두산은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5이닝까지 5피안타 3실점으로 내려가며 연속 퀄리티스타트 달성에 실패, 이후 최원준·권혁·윤명준·이형범 등 불펜 자원 4명을 소모했다.

한편 경기가 오후 6시25분 종료됨에 따라 더블헤더 2차전은 20분 뒤인 오후 6시45분쯤 시작될 예정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