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 “그린우드, 앞으로 많은 기회 받을 것”

 
 
기사공유
2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L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스타나를 상대로 유럽대항전 데뷔골을 넣은 맨유의 메이슨 그린우드(왼쪽).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홈에서 아스타나에 진땀승을 거뒀다. 그리고 맨유의 승리를 이끈 선수는 ‘신예“ 메이슨 그린우드였다.

맨유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L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스타나에 1-0 신승을 따냈다. 이날 무려 20개의 슈팅을 때리고도 좀처럼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했던 맨유는 그린우드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승점 3점을 가져갈 수 있었다.

그린우드의 날이었다. 이날 기준으로 17세353일에 불과했던 그린우드는 맨유의 유럽대항전 최연소 득점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16년 마커스 래시포드의 18세117일이다.

0-0 승부가 이어지던 후반 26분, 프레드의 패스를 그린우드는 개인기로 수비수를 제치고 반 박자 빠른 오른발 슈팅으로 아스타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분 프레드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좀처럼 득점을 올리지 못했던 맨유는 그린우드의 득점으로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이날 그린우드가 멋진 마무리를 보여준 가운데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도 흡족함을 드러냈다. ‘ESPN’에 따르면 솔샤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린우드는 이번 시즌 맨유에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다. 지금까지는 많은 기회를 잡지 못했으나 앞으로 출전 시간을 받게 될 것”이라며 그린우드를 중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그린우드는 우리가 지키고 싶은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매일 다른 선수들과 훈련하면서 배우고 있으며 오늘도 (유럽대항전) 데뷔전을 잘 치렀다”며 다른 어린 선수들과 함께 그린우드가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우세한 경기 속에 한 골에 그친 것에 대해선 “전반전까지 4~5차례의 결정적인 기회에서도 득점을 하지 못한다면 오늘은 안 되는 날인지 생각하게 된다. 나는 주심이 휘슬을 불기 전까지 승리할 거라는 자신감을 갖지 못했다. 우리는 경기를 잘 치르지 못했다. 선수들은 더 많은 것들을 배워야 한다”며 경기력을 더욱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5:32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5:32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5:3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32 10/18
  • 금 : 59.23상승 0.4315:3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