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 '해외 원정도박 의혹' 다음주 2차 소환 조사

 
 
기사공유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왼쪽)와 승리. /사진=임한별 기자

해외 원정도박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다음주 중 2차 소환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내주 중으로 다시 소환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지에서 상습적으로 불법도박을 하고, 현지에서 달러를 빌려 도박한 뒤 귀국해서 이를 원화로 바꾸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 접대를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도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회계자료와 환전내역, 금융내역을 수사하고 있다”며 “(양 전 대표·승리와) 함께 출장 갔던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조사를 마쳤고 일부는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28일 원정도박 의혹과 관련해 승리를 먼저 소환한 뒤 이튿날(29일) 양 전 대표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승리는 당시 조사에서 원정도박 혐의를 대부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