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 “돈만 많이 받은 히딩크, 리피보다도 나빠”

 
 
기사공유
거스 히딩크 감독. /사진=로이터

중국축구협회가 중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을 지휘하던 거스 히딩크(73) 감독을 해임했다고 20일 발표했다.

히딩크 감독이 지난해 11월 중국 올림픽대표팀을 맡은 후 10개월여 만에 경질됐다. 해당 소식이 발표된 후 중국의 시나닷컴은 지난 19일 ‘히딩크 감독의 해임은 이유가 있다. 연봉은 많이 받으면서 기여한 게 없다. 마르첼로 리피보다도 나쁘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시나닷컴뿐만 아니라 중국 언론 대부분이 히딩크 감독에 대해 매우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특히 이달 열렸던 베트남과의 평가전에서 중국이 0-2로 완패한 후 이런 경향이 더 심해졌다. 중국 축구 팬들 역시 히딩크 감독을 두고 ‘고임금-저에너지(高薪低能)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여기에 히딩크 감독이 중국 올림픽대표팀을 맡은 후 “중국은 이 실력이라면 올림픽 본선에 가는 것도 쉽지 않다”며 중국팬들의 심기를 건드린 것도 이 같은 반응이 나오는 이유로 지목됐다.

또 중국 언론은 “히딩크 감독이 중국리그를 관전하면서 어린 선수들을 지켜봐야 하는데 중국에 머무는 시간이 얼마 안 된다”며 중국 어린 선수들의 경기를 적극적으로 살펴보지 않았다는 점도 비판하고 있다.

중국의 유명 축구해설자 황밍시앙은 본인의 SNS를 통해 “어떤 과정을 통해서 축구협회가 히딩크를 선택했으며 무엇이 잘못됐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도 돈 낭비만 하고 시간만 버리게 될 것”이라며 히딩크 감독의 경질을 논평했다.

한편 2015년 여자 월드컵 8강 진출을 일궈낸 하오웨이 감독이 새롭게 지휘하게 된 중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내기 위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나선다. 대회 조추첨식은 오는 26일 열린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