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적자에 특단의 조치'… 쌍용차 노사, 복지축소 등 자구노력 합의

 
 
기사공유

/사진=쌍용자동차
10분기 연속 적자행진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쌍용차가 노사 합의를 통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을 마련했다. 쌍용자동차는 20일 노사가 복지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노동조합이 고용 및 경영안정을 위한 회사의 비상경영에 적극 동참하기로 하면서 지난 3일 긴급 노사협의를 시작한 이래 구체화해 최종적으로  합의된 것이다.

쌍용차는 이번 자구계획 방안에 대해 노사가 회사의 경영체질 개선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성장 가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경영정상화 방안의 선제적인 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합의의 주요 내용은 ▲안식년제 시행(근속 25년 이상 사무직 대상) ▲명절 선물 지급중단 ▲장기근속자 포상 중단 ▲의료비 및 학자금 지원 축소 등 22개 복지 항목에 대한 중단 또는 축소 등이다. 이외에 고객품질 만족을 위해 ‘노사공동 제조품질개선 TFT’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앞으로도 쌍용차는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쇄신책을 빠른 시일 내로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 측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에 노사간 공감대가 형성되는 등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는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아울러 무엇보다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기업들에서 흔히 목격할 수 있는 노사갈등 사례와 달리 노사가 함께 지혜롭게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은 시장과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한다는 입장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노사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된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고용을 지키는 길은 시장과 소비자들로부터 신뢰회복을 하는 것이 유일한 길인 만큼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