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조국, 법무부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

 
 
기사공유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김학용이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에서는 한대식 원주 치과의사회 부회장,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배근 교수,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용남 전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 제3공장에서는 김 의원이 한국당 삭발 투쟁 릴레이와 정기국회 전략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한국당 삭발 투쟁 릴레이를 언급, "난 조국씨를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조국 후보자가 내정되고 나서 50일 동안 조국이라는 사람으로 인해 대한민국이 겪은 피해, 손해비용은 계산이 불가능할 정도"라고 주장했다.

또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분명한 건 국정조사라는 건 대한민국이 국회에 부여한 일종의 권한이다"며 "다른 야당이나 무소속 의원 분들도 여론의 눈치, 실질적인 검찰 방향에 따라 국회의원의 책무를 나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다. 국정조사는 하게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 의원은 "검찰도 못 믿으면 대한민국을 나가 살아야 한다. 대한민국은 그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조국 후보로 인해 옳고 그름의 가치 기준이 무너지고 있다는 생각이다. 조국 후보자가 입만 열면 사법개혁 검찰개혁을 위해 법무부 장관해야 한다는 나르시즘에 빠져 있다는 게 안타깝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김 의원은 조국 장관에게 "정신을 차리시고 가족을 생각하는 자연인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79상승 23.1810:44 10/14
  • 코스닥 : 640.01상승 7.0610:44 10/14
  • 원달러 : 1184.40하락 4.410:44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0:44 10/14
  • 금 : 60.44상승 2.6710:44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