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트렌드 '레트로'에 맞는 다이어트 관리법은?

 
 
기사공유
./사진=365mc
계절이 바뀔 때면 어김없이 패션에 대한 관심이 커진다. 의류 브랜드들은 매 시즌별로 새로운 디자인을 내놓지만 기본적인 패션의 공식은 돌고 돈다. 돌고 도는 패션 트렌드처럼 한때 날씬했던 내 몸매도 돌아올 순 없을까. 올가을 핵심 트렌드에 맞는 몸매 관리법을 안재현 365mc병원장의 자문으로 알아본다.

올가을 패션의 핵심 키워드는 ‘뉴트로’다. 90년대 미니멀리즘이 80년대식 포인트를 만나 돌아왔다. 10년 전으로 훌쩍 세월을 거스르는 패션 트렌드와는 다르게 10년간 차곡차곡 쌓아왔던 군살들은 쉽게 되돌리기가 어렵다. 다만 착용할 아이템별로 신경 써야 할 신체 부위의 지방을 집중 공략한다면 단기간에 핏을 살릴 수 있다.

비만 전문가들은 옷 맵시를 살리기 위해선 체형에도 디자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한다. 어떤 트렌드가 돌아와도 패션을 훌륭하게 소화하려면 보기 좋은 비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이다. 하지만 살은 부위별로 순차적으로 빠지고, 체형상 잘 빠지지 않는 부위도 있어 원하는 비율을 유지하기가 매우 어렵다. 대부분 얼굴, 복부, 가슴, 팔, 엉덩이, 종아리 순으로 빠지기 때문에 단기 다이어트를 반복할 경우 ‘엉뚱한 부위만 빠진다’고 생각할 수 있다.

◆카디건, 여리여리한 팔뚝이 중요

90년대 미니멀패션의 대명사 ‘카디건’을 단독으로 입는 패션이 올가을 트렌드라고 한다. 기존에는 ‘걸쳐만 입는’ 카디건을 이너웨어 없이 단독으로 매치해 시크함을 더한다. 니트 재질의 카디건을 군더더기 없이 소화하려면 여리여리한 팔뚝 라인 관리는 필수다.

팔은 평소에 움직임이 적은 부위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늘리고, 근력운동을 하면서 관리해야 한다. 특히 집에서 무릎을 바닥에 대고 팔굽혀 펴기 동작을 꾸준히 하면 처진 살을 관리할 수 있다.

어깨에서 팔꿈치까지 이어지는 팔에 둥글게 살이 붙어 고민이라면 팔뚝 지방흡입으로 라인을 살릴 수 있다. 팔 지방흡입은 라인 예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체적인 사이즈를 줄이는 것은 물론, 옆으로 튀어나온 살을 없애 어깨부터 일자 라인을 만들고 팔 아래 처지는 살을 제거할 수 있다. 운동으로만으로는 빼기 힘든 겨드랑이 앞뒤 부분도 정리해 군더더기 없는 핏을 완성할 수 있다.

◆펑버짐한 청바지, 날씬하게 소화하려면

또한 청바지도 올가을 패션의 대미를 장식할 전망이다. 올가을 청바지는 슬림핏을 밀어내고 펑버짐한 레트로 디자인이 주목 받는다. 바지통은 넓어지고, 밑위는 길어진 밝은 워싱의 청바지가 이번 가을을 대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넓은 통에 두꺼운 허벅지를 숨길 수 있을 것이라 착각하면 오산이다. 자칫 다리가 짧고 뚱뚱해 보이기 쉬운 디자인이기 때문에 오히려 주의해야 한다. 펑퍼짐한 청바지의 여유로운 핏을 고수하기 위해선 여전히 날씬한 허벅지와 힙라인이 중요하다.

허벅지는 다른 부위보다 지방 분해 활성도가 낮기 때문에 쉽게 지방이 축적되고 분해하는 속도는 더디다. ‘저주받은 하체’라는 표현이 생길 만큼 다이어트가 힘든 부위지만 아름다운 청바지 핏을 위해서 포기할 수 없는 부위기이도 하다.

날씬한 여성들의 평균 허벅지 둘레는 가장 두꺼운 부분 기준으로 50㎝. 꿈의 둘레를 위해선 근력운동보다는 걷기와 달리기, 스트레칭이 도움이 된다. 또 평소 맵고 짠 음식을 피하고, 올바른 자세로 혈액 순환을 방해하지 않는 일상 노력이 날씬한 허벅지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좀처럼 줄지 않는 허벅지가 고민이라면 지방흡입을 통해 허벅지 앞, 뒤, 양옆은 물론 힙 라인과 무릎 부위까지 아름다운 라인을 만들 수 있다. 사이즈 감소는 물론 셀룰라이트에도 효과가 탁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노출이 많은 여름에 비해 가을은 자칫 방심하는 사이 군살이 늘 수 있는 시기다. 전력을 다하던 다이어트를 포기하고 전보다 더 살이 찌는 요요를 겪는 사람도 적지 않다.

안재현 대표병원장은 “다이어트의 키포인트는 ‘유지’라는 점을 잊지 않도록 한다”며 “조금 살이 쪘다고 포기하지 말고 운동과 식습관 개선으로 군살 관리에 나서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07상승 25.4609:16 10/14
  • 코스닥 : 639.40상승 6.4509:16 10/14
  • 원달러 : 1184.40하락 4.409:16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16 10/14
  • 금 : 60.44상승 2.6709:16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