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권호 잠정하차, '뭉쳐야찬다' 측 "탈퇴 아니다"

 
 
기사공유
심권호 하차. /사진=뭉쳐야찬다 방송캡처

레슬링 레전드 심권호(47)가 '뭉쳐야찬다'에서 잠정하차했다. 이유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휴식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 멤버들이 안정환 감독의 청문회를 진행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안정환은 이날 멤버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성실하게 답하는 한편, 사비로 제작한 '핫핑크' 유니폼을 선물했다.

이날 안정환은 심권호의 하차라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안정환은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어쩌다FC'를) 휴식하기로 했다.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되면 우리끼리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시청자들은 하차 사유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던 탓에 심권호의 하차에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JTBC 제작진은 "방송에서 언급한 것과 동일하게 심권호 씨는 개인 사정에 의해 어쩌다FC 활동을 잠정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쩌다FC는 조기 축구 모임이기 때문에 언제든 선수의 입탈이 있을 수 있다. 심권호 씨는 영구 탈퇴가 아니므로 언제든 돌아올 수 있는 여지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23:59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23:59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23:59 10/17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23:59 10/17
  • 금 : 59.23상승 0.4323:59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