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 주고 해외직구한 '건강식품'이 배송불가… 이유는?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 A씨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성기능 건강식품을 20만8689원에 구입했다가 돈만 날리고 말았다. 구매 당시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12일이 지나 국제우편세관으로부터 해당 제품에 금지성분이 함유돼 있어 통관 제한 대상이라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 A씨는 쇼핑몰에 항의했으나 아무런 배상도 받지 못했다. 

해외여행이나 구매대행을 통해 외국 건강식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도 증가하고 있다. 2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공정거래위원회와 소비자원에 접수된 건강식품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은 총 960건이다. 2016년 258건, 2017년 320건, 지난해 382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소비자원이 불만 유형을 분석한 결과 '취소·환불 지연 및 거부'가 253건(26.4%), '배송지연 등 배송불만'이 196건(20.4%)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거래 유형은 '구매대행'이 469건(54%)으로 가장 많았고, '오프라인(여행지) 구매'가 185건(21.3%)로 뒤를 이었다. 거래 국가는 미국(81건), 베트남(38건), 캄보디아(26건), 일본(23건) 등이었다.

소비자원은 또 최근 1년간 건강식품 해외구매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온라인 구매 700명, 오프라인 구매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중 온라인 구매 소비자 700명은 지난 1년간 평균 4.35회, 1회 평균 14만1200원을 지출했다. 비타민(71.6%)과 오메가3(44.3%) 순으로 많이 구매했다.

직구 이유로는 가격이 저렴해서(71.9%), 제품의 종류가 다양해서(41.4%),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워서(39.0%) 등이 다수를 차지했다. 응답자 중 14.7%는 불만이나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고, 주로 배송 불만(42.7%)이나 제품 하자(25.2%), 정보 부족(25.2%) 관련 피해가 많았다.

특히 해외에서 구매하는 건강식품에는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원료나 국내 반입이 금지된 성분이 들어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해외직구 식품을 검사한 결과 실데나필(발기 부전 치료제), 센노시드(변비 치료제), 시부트라민(비만 치료제) 등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

그러나 이러한 수입 금지 성분에 관해 알고 있는 소비자는 42.9%, 해외구매 건강식품은 국내 반입 시 안전성 검증 절차가 없어 국내 안전 기준에 적합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소비자는 58.6%에 각각 그쳐 안전 관련 소비자 인식이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 안전 확보와 피해 예방을 위해 선호 제품에 대한 유해물질 모니터링을 강화하도록 관계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또 건강식품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교육과 홍보를 위해 협력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 쇼핑몰에서 건강식품을 구매하기 전 수입 금지 성분을 확인하는 등 적극적인 정보 탐색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36상승 1.7614:14 11/22
  • 코스닥 : 634.02하락 1.9714:14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14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14 11/22
  • 금 : 62.13상승 1.6814:14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